게시판 게시물

Park Hyung Seok
2022년 8월 02일
In Board
박형석 교수님, 이지아 교수님의 로봇 수술 연구 결과가 언론사에 게재되었습니다. 1) [뉴시스] "유방암, 로봇수술시 합병증 위험↓모양 보존 효과↑" 2) [이데일리] 유방암, 로봇수술로 합병증 줄여 3) [매일경제] 유방암 로봇수술, 합병증 최대 5.7배 낮고 유방 모양도보존 4) [서울경제] 로봇으로 유방암 수술하니 "합병증 발생 최대 5.7배 낮아져" 5) [매경헬스] "유방암 수술 합병증, 로봇수술이 발생률 5.7배 줄여" 외 다수
[유방암 수술, 로봇수술로 합병증↓] 언론 보도 content media
0
0
16
Park Hyung Seok
2022년 5월 11일
In Board
박형석 교수님께서 2022 진료협력 우수교수로 선정되었습니다. 축하드립니다.
2022 진료협력 우수교수 선정 content media
1
0
22
Park Hyung Seok
2022년 3월 02일
In Board
세브란스 소식지 미라클 2022 02월호에 인터뷰 기사가 게재되었습니다.
[세브란스 소식지 2022 02월호 미라클] 인터뷰 기사 content media
0
0
27
Park Hyung Seok
2021년 11월 25일
In Board
한국일보에 인터뷰 기사가 게재되었습니다. 인터넷 기사 링크: “유방암, 로봇 수술하면 자연 가슴 모양 보존에 유리” (hankookilbo.com)
[한국일보] [전문의에게서 듣는다] 인터뷰 기사 content media
0
0
44
Park Hyung Seok
2021년 7월 02일
In Board
안지현 선생님이 Korean Association of Robotic Surgeons에서 Best Abstract Award를 수상하였습니다. 축하드립니다.
Best Abstract Award 수상 - Jee Hyun Ahn content media
1
1
26
Park Hyung Seok
2021년 7월 02일
In Board
이정동 선생님이 유한재단 보건장학회에서 의학 부문 장학생으로 선정되었습니다. 축하드립니다.
유한재단 의학 장학생 선정 - 이정동 content media
1
1
32
Park Hyung Seok
2021년 7월 02일
In Board
고지언 선생님이 Korean Society of Surgical Oncology에서 Best Poster Presentation 상을 수상하였습니다. 축하드립니다.
Best Poster Presentation 수상 - Jieon Go content media
1
1
26
Park Hyung Seok
2021년 7월 02일
In Board
이지아 선생님이 Korean Society of Surgical Oncology에서 Best Poster Presentation 상을 수상하였습니다. 축하드립니다.
Best Poster Presentation 수상 - Jeea Lee  content media
0
0
26
Park Hyung Seok
2021년 6월 05일
In Board
나관중의 소설 삼국지연의 적벽대전에서 관우가 제갈량의 명령을 어기고 화용도에서 다 잡은 조조를 놓아주었다. 제갈량은 군법으로 관우를 참수하려고 했으나 의형제인 유비의 간청으로 그렇게 하지 않았다. 그러나 이는 모두 제갈량의 앞을 내다본 한 수였다. 제갈량은 조조가 아직 죽을 운명이 아니란걸 알았다고 했다. 그래서 일전에 조조에게 은혜를 입었던 관우가 은혜를 갚을 수 있도록 화용도에 보냈다는 말을 하면서, 修人事待天命, 사람으로써 할 수 있는데까지 최선을 다해도 목숨은 하늘에 달려있으니 하늘의 명을 기다려 따른다는 말을 남겼다. 소설의 이야기가 인간사에 적용되는 한자성어로 자리 잡고, 오늘날에는 사람이 할 일을 다한 후 하늘의 뜻을 기다린다는 의미의 진인사대천명(盡人事待天命)으로 쓰여진다. 잠시 단기 연수를 다녀온 랩 칠판에 PI선생님이 적어 놓은 이 한자성어를 보면서 지난 시간을 돌아보았다. 첫 발령을 받고 느꼈던 봄날의 설레임은 잠시였고, 많은 시간 동안 알을 깨기 위해 세계를 파괴해야하는 새처럼 살았다. 남은 시간 동안 프로스트의 시처럼 숲 속의 두 갈래 길 중 사람들이 덜 밟은 길을 걸어가고 싶다. 이번에 유방외과 부교수가 된 박형석입니다. 임상조교수로 발령받고 외과학교실에서 9년 간 재직하면서 여러 세도회 선생님들의 도움으로 버티고 걸어올 수 있었습니다. 앞으로도 정진하겠습니다. 감사합니다. 이렇게 보냈더니 세도회에서 앞 부분을 다 ~ 읍니다체로 수정해서 올려버렸네?
盡人事待天命, The road not taken content media
1
0
21
Park Hyung Seok
2020년 10월 22일
In Board
PROHBOT 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. 댓글로 피드백이나 문의사항을 적어주시면 수시로 확인합니다. 감사합니다.
1
0
27
P
Park Hyung Seok

Park Hyung Seok

운영자
더보기